COVID-19 잠금으로

COVID-19 잠금으로 인해 플라스틱 오염이 동남아시아를 괴롭히고 있습니다.
Adam Reza는 올해 초 Covid-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말레이시아의 국가 봉쇄 기간 동안 환경에 대한 인식이 건강 문제에 뒤로 물러난 사람들 중 한 명입니다.

COVID-19 잠금으로

토토 홍보 방법</p 의식적으로 주의를 기울이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그는 전염병이 격렬해지면서 사람들이

90일 이상 실내에 갇혀 있기 때문에 플라스틱 사용이 최대 80% 증가한 것으로 추정합니다.

관리 컨설턴트인 Adam(29세)은 “저는 녹색 의식이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폐쇄 전에 의식적으로 노력했습니다.

지금은 그다지 신경 쓰지 않습니다. 푸드 코트에서도 지금은 문이 열려 있으니 세균이 걱정돼서 플라스틱

일회용 수저를 사용하는 것을 강조한다”고 말했다.more news

1900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을 감염시키고 70만 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코비드-19의 확산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이 집에 머물면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이 급증하면서 재활용과 급증하는 오염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음식 배달 서비스와 온라인 쇼핑 플랫폼에 의존하여 상품을 구매하고 연결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일회용 포장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동남아시아도 다르지 않다. 매년 전 세계 바다에 버려지는 800만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 중 50% 이상이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태국에서 발생한다고 환경 보호 단체인 Ocean Conservancy는 추정합니다.

영국과 미국은 수십 년 동안 이들 국가에 막대한 양의 폐기물을 보냈습니다.

COVID-19 잠금으로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이 지역은 2018년 중국의 외국 폐기물 수용 거부에 대한 신호를 받아 이러한 원치 않는

수입품에 대해 반발했습니다.

지난해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Rodrigo Duterte)와 같은 지도자들은 오타와와의 외교 관계를 단절하고

캐나다에서 쓰레기를 그곳에 버리십시오.” 쓰레기를 돌려받지 않으면.

다른 국가들은 대체 쓰레기 매립장을 찾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습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5월 정부가 미국, 일본, 프랑스와 같은 국가에 3,000미터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을 되돌려 보낼

것이라고 예리한 움직임을 보일 때까지 목록에 있는 국가 중 하나였습니다.
코비드-19 발생으로 환경에 대한 우려가 뒷전으로 밀려났지만, 활동가들과 환경 감시자들은 이것이 미래에 더

큰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합니다.

말레이시아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Institute of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의 기술, 혁신, 환경 및

지속가능성 부서의 알리잔 마하디(Alizan Mahadi)는 팬데믹 상황에서도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중장기적 우려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임상 폐기물 및 플라스틱 포장의 급증은 폐기물 생성을 줄이기 위한 규제 관행의 둔화와 마찬가지로 전 세계적으로

공통적인 문제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러나 점점 더 우려되는 것은 국경과 무역이 정상화되고 서방 국가가 폐기물을 다른 나라로 운송하는 관행이

돌아온 후에 일어날 일입니다.

여기에는 많은 불법 재활용 센터가 있으며 한 시점에서 말레이시아는 최고의 쓰레기 매립지가 되었습니다.

더 부유한 국가를 위해. 외국 플라스틱의 증가를 기대할 수 있습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