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받지 않은 빵에 질식해 사망한 유아

허가받지 않은 빵에 질식해 사망한 유아
유아가 실수로 삼킨 것과 동일한 빵의 일부(아이치현 정부 패널 보고서에서)
사건에 대한 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6월 아이치현의 무허가 보육 시설에서 외국 국적의 아기가 딱딱한 빵에 질식하여 사망했습니다.

허가받지

먹튀검증커뮤니티 당시 소년은 겨우 17개월이었다.more news

시설의 원장은 외국인인 도도부현에 시설 등록을 하지 않았습니다.

시설은 필요한 최소 직원 수에 대한 국가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습니다.

현 정부가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파견한 패널은 5월 9일까지 사건에 대한 보고서 초안을 작성했습니다.

현 정부는 예방 조치로 이 문제에 대한 정보를 다른 언어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보도 등에 따르면 사고는 2021년 6월 23일 현 미카와 지역의 실장 집이던 시설에서 발생했다.

그 소년은 실수로 다른 아이가 건네준 빵을 먹고 나서 기침을 하고 넘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감독은 소년의 입 안을 들여다보니 목에 빵 조각이 박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허가받지

원장은 소년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약 2시간 만에 사망이 확인됐다.

원장은 2012년부터 집에서 미등록 보육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사고 당시 시설은 1~3세 어린이 7명을 돌보고 있었다.

국가 기준에 따르면 6명 이상의 아동을 돌보는 보육 시설에는 여러 명의 직원과 일정 수의 공인 간호사 및 교사가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원장은 자격을 갖춘 사람이 아니었고 보육 서비스의 유일한 제공자였습니다.

사고 이후 시설은 2021년 7월 폐쇄됐다.

2016회계연도부터 아동복지법은 보육시설 운영자가 보육 중인 아동의 수에 관계없이 해당 시설을 지방자치단체에 등록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감독은 일본어 의사 소통 능력이 없었습니다.

원장은 패널에게 “사고가 난 지 반년쯤 전에 의무등록에 대해 알고 대비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원장이 시설을 등록했다면 행정적인 조언을 할 수 있었고, “여러 명의 직원이 아이들을 지켜봤다면 사고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한 이 시설이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를 통해 외국인들 사이에 알려졌다고 전했다.

현지 관계자는 패널에게 “외국인들은 인가된 보육시설을 이용할 자격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인가되지 않은 보육시설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부모들이 종종 일본의 공인 보육 시설에 적응하기가 어렵고 허가되지 않은 시설에서 아이들을 더 오래 데려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자주 언급하며 선호한다고 말했다.

현 정부 관계자는 보육 시설에 대한 정보의 대부분이 일본어로만 제공된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이드를 포함한 외국인에 대한 현의 지원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