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평화협정 4년 만에 강제이주와

콜롬비아 평화협정 4년 만에 강제이주와 폭력 심화

‘이 커뮤니티는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한 두려움 속에 살고 있습니다. 그것은 매일의 투쟁입니다.’

콜롬비아 평화협정

오피사이트 Erika Gonzalez는 나무 카누로 도착한 수백 명을 회상했습니다.

노인들은 수십 년 동안 콜롬비아 남서부 나리뇨 주의 마을을 괴롭혀온 폭력을 피해 가느다란 보트에서 내리면서 두려움에 떨고 있었습니다.

곤잘레스의 조카, 삼촌, 숙모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투마코 근처 차귀 강 유역에 있는 팔람비라는 자신의 마을 출신이었습니다.

약 3,100명(1,179가구)이 마약 밀매 경로와 코카콜라 작물을 통제하기 위해 경쟁하는 무장 단체 간의 충돌로 대피했습니

다. 더 많은 사람들이 무장 단체에 의해 마을로 “감금된” 상태로 지역 주민들이 묘사한 대로 떠날 수 없었습니다.

“그들은 폭발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라고 곤잘레스는 New Humanitarian에 말했습니다.

“그들의 목조 주택이 흔들리고 침대 아래, 문 뒤에 숨어 있었습니다. 안전한 곳이 없었습니다. 그들은 그들이 그들을 죽이

러 온다고 생각했습니다.”

콜롬비아 평화협정

이 장면은 1월 말에 일어났지만 콜롬비아의 역사적인 평화 협정이 체결된 지 4년 후, 그리고 콜롬비아가 현재 180만

명의 베네수엘라를 수용함에 따라 나리뇨뿐만 아니라 전국의 다른 지역 사회에서 계속 일어나고 있는 일을 반영합니다.

COVID-19 여파로 인해 굶주림과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향.

이달 초 투마코의 인권 활동가인 윈스턴 살라스는 6월 중순에 Magüí Payán 시에서 약 300명의 사람들이 6월 중순에

무장한 무장 사태로 인해 새로 이재민이 되었다고 TNH에 말했습니다. 강에서 싸우는 그룹.

TNH는 옴부즈맨 사무국의 7월 문서를 통해 살라스의 설명을 확인했으며 최근 몇 달 동안 이 지역에서 이재민 및

감금에 대한 몇 가지 다른 보고가 있었습니다.More news

살해 위협으로 정부 보호를 받고 있는 살라스는 “불법 무장 단체로 인한 추방, 감금, 갈등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민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무장 단체에 의해] 자유롭게 이동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고 집에 머물러야 하는 감금도 있습니다.

그는 “상황이 점점 악화되고 있다. “갈등이 증가하고 있으며 이재민, 감금 및 위협 측면에서 이러한 커뮤니티에 대한 위험이 더 심각합니다.

이 커뮤니티는 일어날 수 있는 일에 대한 두려움 속에 살고 있습니다. 매일의 투쟁입니다.”

유엔 긴급구조조정국이 4월 말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1분기에 10,000명 이상의 콜롬비아인이 분쟁으로 인해 실향했습니다. 또 다른 7,300명은 국가의 여러 지역에서 무장한 행위자들에 의해 그들의 지역사회에 강제로 갇혔습니다. 바디, 오챠.

OCHA는 6월 중순까지 그 수가 14,000명 이상으로 증가했고 거의 10,000명이 감금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콜롬비아의 싱크탱크인 FIP(The Ideas for Peace Foundation)는 2019년 1월과 10월 사이에 커뮤니티의 감금이 53% 증가했으며 농촌 지역의 소외된 소수 민족 커뮤니티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고 기록했습니다.

FIP는 올해 첫 4개월 동안 강제 이주가 2019년에 비해 5%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