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이 빨리 분해되기 때문에 모링가는

잎이 빨리 분해 가루로 제작

잎이 빨리 분해

북부 인도가 원산지인 모링가는 방글라데시에서 부르키나파소, 브라질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서 발견되며 결막염에서 임질, 말라리아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대한 전통적인 치료법으로 사용됩니다. 이 나무는 영어로 “drumstick tree”(씨앗 꼬투리 모양 때문에) 또는 “horseradish tree”(뿌리 맛이 양 고추 냉이와 비슷하기 때문에)로 알려져 있지만 일반적으로 “어머니의 가장 친한 친구”라고도 불립니다. ” 그리고 “절대 죽지 않는 나무”는 그 이점이 영국인들에게 완전히 알려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모링가의 단점이 있다면 잎의 질소 함량이 높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훌륭한 비료가 되지만, 신선한
잎은 따고 나서 몇 분 안에 부서지기 시작합니다. 최근 북부 지역의 정원사들이 이 튼튼한 식물을
키우는 실험을 하고 있지만 비교적 비싼 가루로만 구할 수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잎이


호주 태생의 셰프 돔 해먼드(Dom Hammond)는

“발리에서 신선한 모링가를 쉽게 접할 수 있어 매우 행운입니다. 섬의 상징적인 포테이토 헤드(Potato
Head) 단지의 연구 개발 셰프로서 그녀는 식물성 고급 식사에 현지 재료를 사용하는 방법을 광범위하게
실험했습니다. “모링가의 놀라운 점 중 하나는 건조 과정에서 영양이 손실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모링가 분말도 영양가는 동일합니다. 이 식물은 전 세계의 식량 부족과 영양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혁신적인 접근 방식으로 유명한 Potato Head는 모링가 소금을 곁들인 “제로 웨이스트” 칵테일(주방에서 사용하는 과일의 잘라낸 부분과 다듬기로 강화)을 제공합니다. 복합 단지의 Kaum 레스토랑의 메뉴는 모링가 잎, 뱀 박, 강황 국물로 조리한 신선한 코코넛을 곁들인 중부 자바식 수프를 자랑합니다.

“잎으로 할 수 있는 일은 많지만 식물의 다른 부분도 실험해 봤습니다.”라고 Hammond가 말했습니다. “꽃이 마르면 버섯 대신에 튀겨도 좋습니다.”

사실, 발리 사람들은 나무의 모든 부분을 사용합니다. 잎은 가장 일반적으로 수프나 자무로 삶아 지지만 칼 모양의 꼬투리를 볶거나 스튜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뿌리에 독이 있다고 하는데 소량을 차로 끓여서 먹으면 장내 벌레를 치료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식물은 전 세계의 식량 부족과 영양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마도 발리 농부들이 나무가 기생충과 곤충에 거의 난공불락인 것처럼 보인다는 것을 알아차렸기 때문에 나무 껍질을 종종 잘게 자르고 익히지 않은 쌀, 향기로운 생강 및 물과 섞어서 전통적인 피부 개선 바디 스크럽을 만듭니다.

“제가 어렸을 때 할머니는 모링가 껍질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반죽으로 만들어 피부에 바르곤 하셨습니다.”라고 Nanta가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