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잽에 대한

'강제' 잽에

‘강제’ 잽에 대한 항의

훈센 총리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자발적이라고 강조했지만,

일부 기업은 3차 접종을 하지 않으면 직원들을 해고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노동계의 반발을 불러일으켰고 보건부와 프놈펜 보건부는 이 문제를 조사하고 있다.

Khmer Times는 이 문제를 알게 되자 최근에 길거리를 나섰고 수도에 있는 두 개의 보건소에서 예방 접종을 받으려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회사의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세 번째 접종을 원하는 구직자 또는 근로자라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참카르동 보건소에서 공장 노동자 팀 테어리(26)는 직장에서 사내 예방접종을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세 번째 접종을 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저의 직장 인사팀은 전 직원, 특히 근로자들에게 코로나19 3차 접종을 당부했습니다.

사업주는 직원 1인당 2차 접종 후 4개월 이상 예방접종 여부가 확인되면 즉시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말했다.

“이 판결은 지난달 발효됐다.

이전에는 이와 같은 엄격한 규정을 두지 않고 기본 용량만 접종하도록 했습니다.

누군가가 우리 회사에서 일하고 싶다면 세 번째 잽이 최우선 요구 사항이 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덧붙였습니다.

사립학교의 조교인 육 스레이 찬(21)은 두 번째 접종 후 7개월여 만에 세 번째 접종을 받았다.

그녀는 고용주로부터 세 번째 예방 접종을 받고 정보를 관리 팀에 제출하도록 촉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학부모들이 학교 경영진에게 3차 접종을 한 사람만 채용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며 “자녀가 예방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교사와 함께 고위험 환경에 있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강제’ Stung Meanchey 건강 센터에서 세 번째 접종을 받으러 오는 의류 공장 근로자 Pen Van(25세)은 고용주가 두 번째 접종 후 6개월 후에 세 번째 접종을 받지 않은 모든 직원을 정직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본 접종으로 충분하고 저도 코로나19에 감염되어 3차 접종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따라서 부스터 용량은 나에게 전혀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서비스가 종료될까 두렵기 때문에 회사의 예방접종 요건을 충족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강제’ 잽에

세 번째 예방 접종을 받아야 하는 요건은 일부 회사에서 구직 중인 사람들에게도 적용됩니다.

먹튀검증사이트 20세의 포 볼릭(Por Voleak)은 일자리를 찾기 위해 수도에 왔지만 한 물류 회사에서 모든 구직자들에게 지원하기 전에 최소한 세 번째 접종을 맞아야 한다는 요건을 설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Prey Veng 지방에서 왔으며 이미 기본 용량으로 예방 접종을 받았습니다.

먹튀사이트 처음에는 세 번째 접종을 받으려면 다시 가야 한다는 생각에 압도당했습니다.

그러나 나는 프놈펜에서 그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나는 세 번째 접종을 할 것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Volek은 그녀가 세 번째 접종을 강요받고 있으며 자발적으로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수도의 Meanchey 지역에 있는 신발 공장의 인사 관리자는 이제 공장에서 모든 직원에게 최소 3회 접종을 하도록 요구하고 있으며 그렇지 않으면 서비스가 종료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먹튀검증 그녀는 “주인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환경에서 함께 일하기 때문에 모든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이 규정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사립학교 매니저인 Leang Kolbot은 일부 직원이 세 번째 접종을 피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밝혀진 후 지난달부터 기관이 3차 접종 금지 정책을 시행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학교 환경에서 전염 위험을 낮추기 위한 모든 교직원과 학생을 위한 것입니다.

iCovid-19에 감염되면 세 번째 접종으로 감염이 경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교에서 일자리를 찾는 사람은 배경 경험이 강력하더라도 세 번째 접종을 받은 경우에만 고용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Stung Meanchey 코뮌에서 한식당을 소유하고 있는 Kou Chi Yan은 모든 직원이 최소 3회 접종을 받았고 일부는 네 번째 접종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예방 접종을 하면 개인의 건강에 해가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를 미루지 않겠습니다.

최소 4개월의 기간에 따라 예방 접종 상태가 없는 직원의 경우 필요합니다.

그것을 이루기 위해서는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다.